외출 나갔다 집에 도착해 차량 문 열어줬더니 리트리버가 '슬픈 표정' 지은 이유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11월 25일

애니멀플래닛SamDawson


평소처럼 차를 타고 집사랑 함께 외출을 나간 골든 리트리버 강아지가 있습니다. 이 아이의 이름은 레니(Lenny)라고 하는데요. 원래 차를 좋아하고 잘 탄다는 녀석.


하루는 외출을 나갔다가 집에 도착해서 리트리버 강아지 레니가 내릴 수 있도록 집사가 차량 문을 열어줬는데 뜻밖의 표정에 조금 놀랐다고 합니다.


도대체 리트리버 강아지 레니가 어떤 표정을 지어 보였길래, 어떤 반응을 보였길래 집사가 내심 놀랐던 것일까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집사 샘 도슨(Sam Dawson)은 평소 차를 좋아하고 잘 타는 리트리버 강아지 레니를 데리고 인근에 놀러갔다가 집에 돌아오는 길이었죠.


애니멀플래닛SamDawson


집에 도착해서 차량 문을 열어줬더니 리트리버 강아지 레니가 자리 잡고서는 꿈쩍도 하지 않은 채로 절대 내려오려고 하지 않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눈망울은 슬픔에 잠겨 있었는데요. 아무래도 녀석의 표정을 보니 차에서 내리기 싫은 눈치였습니다. 실제로도 리트리버 강아지 레니는 "나 차에서 안 내릴거야!"라고 말하는 듯 보였죠.


하지만 집에 들어가야만 하는 상황. 결국 집사 샘 도슨은 기다림 끝에 간식으로 리트리버 강아지 레니를 유혹했고 무사히 차에서 내릴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차를 너무 좋아해서 차에 타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는 녀석. 아마도 차에 타면 재미난 곳에 간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은 아닐까 싶습니다.


애니멀플래닛SamDawson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