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에서 앞발 잘린(?) 채로 편안히 누워있는 고양이 보고 심장마비 올 뻔한 엄마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4월 08일

애니멀플래닛Rory's Mom


방에서 쉬고 있다가 거실로 나온 엄마는 눈앞에 벌어진 상황을 보고 화들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심장마비 올 뻔했습니다.


고양이 로리(Rory)가 거실에서 앞발 잘린 채로 세상 편안히 누워서 엄마를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인가요. 엄마가 방에 있는 동안 고양이 로리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요. 순간 동공지진 일어난 엄마는 당혹감에 어쩔 줄 몰랐는데요.


잠시후 고양이 로리 상태를 살펴보기 위해 가까이 다가간 엄마는 순간 자신의 두 눈을 의심했습니다. 엄마가 본 것은 착시였던 것이죠.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The dodo)에 따르면 거실에서 앞발이 잘린 채로 편안히 누워있는 고양이 로리가 있어 화제를 불러 모은 적이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Rory's Mom


실제 공개된 사진을 보면 거실 바닥에 누워있는 고양이 로리 앞에 앞발로 보이는 무언가가 뚝하고 떨어져 있는 것이 보입니다.


하지만 이는 진짜 고양이 로리의 앞발이 아니었습니다. 같이 사는 반려견이 맨날 물어뜯던 장난감이었죠. 한마디로 착시현상 때문에 벌어진 해프닝이었던 것.


고양이 로리가 하필 한쪽 앞발을 안으로 집어넣은 일명 '식빵자세'를 취해 방에서 나온 엄마 눈에는 앞발이 잘린 것으로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만들었는데요.


뒤늦게 자신이 본 것이 착시현상이었음을 알게 된 엄마는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진정시켰다고 합니다.


엄마를 화들짝 놀라게 만든 고양이 로리는 전혀 움찔하지도 않고 빤히 엄마를 바라볼 뿐이었다고 하는데요. 절묘한 위치에 놓여 모두를 놀라게 만든 이 사진. 정말 천만다행입니다.


애니멀플래닛Rory's Mom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