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비틀 거리며 음주운전 의심 차량 신고해 검거 도움을 준 반려견 순찰대원, 표창 받았다

애니멀플래닛팀
2023년 01월 25일

애니멀플래닛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음주 의심 차량을 112에 신고해서 신속하게 검거할 수 있도록 조력한 서울 반려견 순찰대원과 검거한 경찰관들이 유공 표창을 받았습니다.


25일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음주 의심 차량을 신속하게 신고한 반려견 순찰대원에게 유공 표창을 수여했다고 밝혔는데요.


반려견 순찰대원 이정우 씨는 한파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 2일 오후 10시 30분쯤 성동구에서 반려견 초이, 제니와 동네를 순찰하고 있었을 때의 일입니다.


스쿨존 내 시설물을 파손하고 비틀거리며 주행하는 차량을 목격하고 이를 곧바로 112에 신고했죠.


신고 내용을 전달받은 경찰관들은 현장에 출동해 차량 운전자를 검거했는데요. 운전자는 음주 측정 결과 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위원회 측은"순찰대원이 112 신고 때 정확한 위치와 현장 상황을 상세히 설명한 덕분에 신속한 검거가 가능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잦은 순찰 활동으로 동네 지리를 익힌 점이 사고 예방에 기여했습니다"라고 높이 평가했죠.


한편 지역 주민이 반려견과 함께 안전 관리, 방범 활동 등을 하는 서울시 반려견 순찰대는 작년 5월 강동구를 시작으로 현재 9개 자치구에서 총 284개 팀이 활동 중입니다.


서울시와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측은 오는 3월부터 활동 지역을 서울 자치구 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장은 "반려견 순찰대와 대학생 순찰대 등 주민참여 자치경찰 치안 정책을 활성화해 시민이 언제 어디서나 안전한 환경을 만들겠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