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개껌처럼 못 쓰게 물어 뜯어서 망가뜨려 놓은 차량의 입 떡 벌어지는 '놀라운 가격'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8월 20일

애니멀플래닛Mirror


차량을 마치 개껌이라도 되는 것처럼 물어 뜯어서 먹어버린 강아지가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게 도대체 어떻게 된 영문일까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영국 일긴 미러 등에 따르면 서머셋주에 사는 건축업자 로이스턴 그림스테드(Royston Grimstead)는 황당한 일을 겪어 지금까지도 잊혀지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이날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을 때의 일입니다. 자신의 눈앞에 펼쳐진 광경을 보고 순간 가슴이 찢어지고 말았씁니다.


그가 목격한 것은 자신이 키우고 있는 4살된 보더콜리종 강아지 루체(Luce)가 차량을 물어 뜯고 있었던 것. 그런데 이 차량은 스포츠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Mirror


가격만 1억 4천만원짜리 고가의 스포츠카 애스턴 마틴(Aston Martin DB9)이었습니다. 여기에다가 구입한지 15개월 밖에 안된 상황이었습니다.


강아지 루체는 마치 스포츠카가 개껌이라도 되는 줄 알았는지 앞바퀴 부근을 물어뜯어 놓았고 이를 본 그는 좌절하고 말았죠. 그는 차량 수리비로 3000파운드(한화 약 526만원)를 썼습니다.


처음에는 강아지 루체 몸에 하얀 가루가 묻어 있어 신경 쓰지 않았는데 나중에 그 가루가 차량 물어 뜯은 가루였음을 알고서 망연자실했다는 그.


로이스턴 그림스테드는 "강아지 루체도 자신이 잘못한 사실을 알기라도 하는 듯 나를 피하기 시작했습니다"라며 고민 끝에 녀석을 다른 주인에게로 보내기로 결정했다는 후문입니다.


애니멀플래닛Mirror


고가의 스포츠카를 망가뜨린 녀석을 도저히 용서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하는데요. 무책임하게 강아지를 버릴 수 없다면서 그는 다른 주인을 찾아주기로 한 것.


우여곡절 끝에 강아지 루체는 다른 주인에게 보내졌다고 합니다. 여기에는 로이스턴 그림스테드가 계속 돌볼 시간이 없는 것도 입양 보내는데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는 "새 주인에게는 루체가 무슨 짓을 했는지는 말하지 않았습니다"라며 "만약 무슨 짓을 했는지 알게 되면 반드시 루체를 돌려주러 다시 올테니깐요"라고 전했쬬.


강아지 행동 교육 전문가 헬렌 스톤(Hellen Stone)은 강아지가 주인과 떨어져 있는 것에 대한 스트레스로 인해 평소 하지 않았던 행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Mirror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