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이번 주말 한반도 상륙…남부지방에 '최대 700mm' 물폭탄

애니멀뉴스팀
2019년 07월 19일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역대급 물폭탄을 품고 한반도로 북상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기상청은 '극단적이고, 이례적이며, 광범위한 폭우'가 예상된다고 경고에 나서 제주를 포함한 남부지방은 태풍에 따른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19일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제주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현재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데요.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현재 제주와 부산, 경남과 전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호우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시간당 30mm에서 50mm 안팎에 달하는 집중호우가 내리고 있는 중입니다.


제5호 태퐁 '다나스'가 육지에 상륙하는 토요일인 20일에는 남부지방에 최대 700mm 안팎의 물폭탄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비상근무에 돌입한 상태입니다.


앞으로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에 다가오면 다가올수록 빗줄기는 훨씬 더 굵어질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현재 태퐁 '다나스'는 중국 동쪽 해상에서 시속 24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데요.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가 토요일인 20일 새벽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오전 중으로 전남 해안에 상륙해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태풍은 바람보다 많은 강수량이 걱정입니다.


구체적인 예상 강수량은 19일부터 20일 자정까지 제주와 남해안은 최대 500~700mm 이상, 강원영동과 전라도, 경상도는 50~150mm,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충청도는 10~70mm 안팎 입니다.


기상청은 장마전선과 태풍이 만나면서 극단적이고 이례적인 폭우를 동반할 것으로 보이겠다면서 주말까지 태풍 '다나스'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영상 more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