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와 이혼한 아내 괴씸하다며 남기고 떠난 강아지 뼈 드러나도록 '쫄쫄' 굶긴 남편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8월 14일

애니멀플래닛Pet Angels Rescue


자기와 이혼한 아내가 괴씸해서 복수하겠다는 이유로 강아지를 뼈가 드러나도록 쫄쫄 굶긴 남편이 있어 분노를 자아내게 합니다.


동물보호단체 펫엔스 리스큐(Pet Angels Rescue)에 따르면 자기랑 이혼한 아내에게 복수하겠다면서 아내가 남겨두고 떠난 강아지를 굶겨 학대하는 일이 있었는데요.


아무런 죄도 없는 시베리안 허스키종 강아지는 지난 2년간 물도 집도 없이 쇠사슬에 묶인 채 방치돼 왔었다고 합니다.


애니멀플래닛Pet Angels Rescue


사연은 이렇습니다. 시베리안 허스키종 강아지가 아기였을 때 남편은 아내에게 녀석을 선물했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아내가 이혼 소송을 제기한 것입니다.


화난 그는 아내에게 복수하는 날만 오기를 기다렸고 직접 복수할 수 없는 상황에서 아내에게 선물했던 시베리안 허스키종 강아지를 괴롭히는 것으로 자기 만족했다는 것인데요.


남편은 시베리안 허스키종 강아지를 쇠사슬에 묶어둔 뒤 밥을 주지 않는 등의 방식으로 아무 죄도 없는 강아지를 괴롭혔습니다.


애니멀플래닛Pet Angels Rescue


천만다행히도 학대 당한 시베리안 허스키종 강아지는 동물보호단체 도움으로 구조됐는데요. 구조 당시 뼈가 선명하게 다 드러날 정도로 앙상하게 말라있었습니다.


학대 당한 강아지는 동물보호소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현재는 핀(Finn)이라는 이름을 얻었다고 합니다. 물론 털도 많이 자랑고 몸집도 커졌죠.


지금은 새 가족의 품에 입양돼다는 강아지 핀. 과거 아팠던 기억들은 모두 다 싹 잊고 앞으로 행복하기를 진심으로 바래봅니다.


애니멀플래닛Pet Angels Rescue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