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 손으로 얼굴 마사지해주자 기분 좋은지 입 벌리는데 '귀여움 폭발'했다는 아기 고양이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11월 25일

애니멀플래닛weibo


어쩜 이렇게 귀엽고 사랑스러울 수 있을까요. 집사가 손으로 얼굴 조심스레 문지르며 마사지를 해주자 기분 좋아하는 아기 고양이가 있어 심쿵하게 합니다.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는 손으로 아기 고양이의 얼굴을 마사지해주는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불러 모았죠.


공개된 사진 속에서 앙증 맞은 몸집을 가진 아기 고양이는 집사의 손길에 따라 다양한 표정을 지어 보였는데요.


마사지해주자 기분이 좋은지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물론 마사지하는 내내 입을 벌리며 다양한 표정을 지어 보이는 아기 고양이.


애니멀플래닛weibo


가만히 보고 있으니 귀여움 제대로 폭발해 심장을 부여 잡게 만드는 아기 고양이입니다. 이렇듯 고양이는 치명적인 매력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


아기 고양이 표정은 마치 "아이 기분 좋아. 그런데 조금 살살해주세요. 아파요", "나 어때?? 귀여워요??"라고 말하는 듯 보였습니다.


마사지가 끝난 뒤에는 또 다른 귀여움을 뿜어내는 아기 고양이인데요. 보면 볼수록 묘하게 빠져드는 것. 이것이 바로 고양이 매력인 것 같습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왜 이렇게 귀여운 거니", "보는 내내 심장 아팠음", "고양이는 사랑입니다", "나만 없어 고양이"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weibo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