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세상 떠난 사실 모른 채 홀로 병원 입구 앞에 누워 노숙하며 기다리는 강아지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9월 24일

애니멀플래닛CEN / metro


주인이 세상 떠난 사실을 모르는 강아지가 있습니다. 강아지는 병원 입구 앞에서 일주일 넘도록 주인이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또 기다렸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아르헨티나 산 살바도르 데 후후이(San Salvador de Jujuy)라는 지역에 위치해 있는 파블로 소리아 병원 밖에는 토토(Toto)라는 이름의 리트리버 강아지가 있었죠.


주인은 이 병원에 입원해 있었는데요. 주인은 강아지 토토를 병실로 데려와달라고 부탁했다고 합니다. 그 이후 녀석과의 마지막 작별인사를 한 뒤로 주인은 조용히 눈을 감았습니다.


문제는 리트리버 강아지 토토를 친척 중 그 어느 누구도 돌보거나 데려가지 않았다는 것. 아무도 녀석을 돌볼 생각이 없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CEN / metro


주인이 눈 감은 줄도 모르고 병원 입구 앞에 앉아 주인이 문밖에 나서길 기다리고 기다리던 리트리버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는데요.


결국 동물보호단체 회원이 토토의 새 주인 찾기에 팔을 걷고 나섰다고 합니다. 이후 녀석이 새 가족을 찾았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은 상황입니다.


주인 밖에 모르고 살아왔던 강아지 토토는 지금 잘 지내고 있지 않을까요. 주인 밖에 모르는 강아지의 모습에서 보는 이들 마음을 미어지게 하는데요.


하늘나라에서 지켜보고 있을 주인을 위해서라도, 자기 자신을 위해서라도 새 가족의 품에서 녀석이 오래 오래 행복할 수 있기를 내심 바래봅니다.


애니멀플래닛CEN / metro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