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 손에 있는 '후라이드 치킨' 보고 한입 달라며 열심히 앞발로 빌고 또 비는 강아지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8월 05일

애니멀플래닛DogTime


먹는 것 앞에서 진심인 강아지가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집사 손에 들려 있는 후라이드 치킨을 보자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녀석.


잠시후 강아지는 자기도 한입 달라며 뒷발로 일어서서 앞발로 빌고 또 비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얼마나 먹고 싶었으면 그럴까요.


집에서 강아지 2마리를 키우고 있다는 한 집사는 SNS를 통해 자신의 손에 들려 있는 후라이드 치킨을 보고 한입 달라며 애교 부리고 떼쓰는 강아지 영상을 공개했죠.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강아지는 집사 손에 후라이드 치킨이 들려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연신 앞발로 열심히 빌고 또 빌기 시작했는데요.


DogTime


강아지 모습은 마치 "집사 양반, 나도 한입만 주겠니??", "나도 입이 있는데 혼자 먹는 것은 아니겠지??", "설마 나는 안 주려고??"라고 말하는 듯 보였죠.


그렇게 강아지는 집사를 향해 연신 한입만 달라고 앞발을 빌고 또 빌었는데요. 반면 뒤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던 또 다른 강아지도 간절한 눈빛을 집사에게 쏘아 보냈습니다.


하지만 뒤에 있는 강아지는 단순히 한입 달라는 눈빛이었다고 하기 보다는 오히려 "치사하게 혼자만 먹는 집사", "밥 안 주는 집사"라고 실망한 듯한 표정이기도 했는데요.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얼마나 먹고 싶었으면 저럴까요", "한입 달라는 간절한 표정 자꾸 눈에 밟혀요", "오구 오구 그렇게 먹고 싶었다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DogTime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