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 의자 가지고 놀다가 얼굴 '꽉' 끼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멍충미' 폭발한 댕댕이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6월 23일

애니멀플래닛搜狐网


집사를 무시한 채 혼자서 열심히 의자를 가지고 놀다가 얼굴이 끼어버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 모습이 화제입니다.


중국 매체 소후닷컴(搜狐网)에 따르면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가 혼자서 의자를 가지고 놀다가 얼굴이 끼어서 당황해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 됐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의자를 입에 물고서 놓지 않은 탓에 얼굴이 끼어 꼼짝도 하지 못하는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가 담겨 있었죠.


애니멀플래닛搜狐网


이날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는 의자를 보더니 심심했는지 혼자서 열심히 가지고 놀다가 그만 사진 속처럼 의자에 끼이고 말았습니다.


문제는 의자에 얼굴이 들어간 상태에서 입은 의자를 물고 있어서 좀처럼 의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이러한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는 계속해서 의자를 물고서는 놓아줄 생각이 전혀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搜狐网


집사는 시베리안 허스키를 의자에서 나올 수 있게 도와주고 싶었지만 녀석이 고집을 부렸고 완강히 의자에서 입 떼기를 거부해 한동안 사진 속처럼 있어야만 했죠.


결국에는 우여곡절 끝에 의자에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또다시 다른 플라스틱 의자를 가지고 또 장난을 쳐서 집사를 두 손 들게 만들었는데요.


한치 앞을 이해할 수 없는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의 행동은 그렇게 멍충미 폭발했고 이를 본 누리꾼들도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입니다.


애니멀플래닛搜狐网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