짤막한 손 길게 쭉 내민 채로 자기도 먹을 것 어서 빨리 달라며 우는 수달의 '귀여운 울음소리'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5월 12일

애니멀플래닛youtube_@ViralHog


앙증 맞은 몸집의 짤막한 손을 길게 쭉 뻗으면서 어서 빨리 자기에게도 먹을 것을 달라며 우는 수달의 울음소리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유튜브 채널 '바이럴호그(ViralHog)'에는 간식 먹고 싶다면서 손을 쭉 내밀며 간식을 받아 먹는 수달의 귀여운 모습이 올라왔는데요.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수달은 철조망 사이로 손을 쭉 내밀어 보이며 자기도 먹고 싶다고 어서 빨리 간식 달라고 조르기 시작했습니다.


수달은 얼마나 먹고 싶었는지 갸늘프게 울기까지 했는데요. 그 울음소리가 귀여워도 너무 귀여워 자꾸 듣게 됩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_@ViralHog


잠시후 먹을 것을 받아든 수달은 허겁지겁 자신의 입으로 집어넣기까지 했는데요. 어떻게 해서든 더 얻어 먹으려고 또 다시 간식 달라고 손을 뻗는 수달.


보면 볼수록 너무 귀여운 수달인데요. 어쩜 이렇게 귀여울 수 있는 걸까요. 무엇보다도 간식 달라며 우는 수달의 울음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어 신기합니다.


그렇게 수달은 배가 부를 때까지 계속해서 간식을 달라고 조르고 또 졸랐다고 하는데요. 정말 못 말리는 수달입니다.


한편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귀여워요", "울음소리 이렇게 귀엽다니", "보는 내내 감동 받음", "힐링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_@ViralHog


YouTube_@ViralHog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