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내리던 날 눈밭에 자기 버리고 떠난 주인 기다리고 또 기다리던 강아지는 결국…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12월 16일

애니멀플래닛新浪网


폭설이 내리던 날이었습니다. 수북하게 쌓인 눈밭 위에 물건처럼 내다버려진 강아지는 혹시나 주인이 다시 돌아오지는 않을까 싶은 마음에 자리를 떠나지 않고 주인을 기다리고 또 기다렸죠.


하지만 하늘도 무심하게 녀석을 버리고 떠난 주인은 돌아오지 않았고 눈이 내리는 와중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지키고 있던 강아지는 결국 숨을 거둬 보는 이들의 마음을 미어지게 만들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 시나닷컴(新浪网) 등에 따르면 산책 나가자는 주인의 말에 강아지는 꼬리를 살랑 살랑 흔들며 집밖으로 나왔다고 합니다.


추운 날씨 탓에 폭설이 내리고 있었지만 강아지는 주인과 함께 하는 시간이 너무도 즐거웠죠. 잠시후 자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도 모른 채 주인 뒤를 졸졸 따라서 밖으로 나온 강아지.


애니멀플래닛新浪网


밖에 나온지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주인은 강아지를 풀어주더니 기다리라는 말만 남기고 사라졌습니다.


그때까지만 하더라도 강아지는 자신이 주인에게 버림 받은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었습니다.


그렇게 뒤도 돌아보지 않고 유유히 떠나는 주인을 바라보던 강아지는 주인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고 또 기다렸는데요.


강아지가 주인을 기다리는 동안 하늘에서 눈은 계속해서 내렸고 강아지는 온몸을 바들바들 떨면서 주인이 사라진 곳을 뚫어져라 바라볼 뿐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新浪网


자기 자신이 주인에게 버림 받은 줄도 모르고 천진난만하게 주인을 기다리던 강아지는 추운 날씨와 폭설 때문에 온몸에는 눈이 뒤덮히기 시작했습니다.


어느새 눈사람처럼 눈이 뒤덮힌 강아지는 자신도 모르게 자꾸만 감기는 눈꺼풀과 힘겹게 싸우고 또 싸우고 있다가 결국에는 조용히 눈을 감고 말았다고 하는데요.


이후 온몸에 눈 덮힌 채로 죽은 강아지는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동물물보호센터로 옮겨졌고 그곳에서 주인에게 버림 받은 강아지의 장례를 치러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때 누군가의 가족이었고 예쁨 받은 강아지였을텐데 하루 아침에 버림 받은 강아지. 녀석을 버린 주인은 강아지가 끝까지 자신을 기다렸다는 것을 알고 있을까요. 가슴이 먹먹합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