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라도 되는 줄 아는지 바닥에 엉덩이 깔고 앉아있어 집사 놀라게 만든 댕댕이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11월 25일

애니멀플래닛youtube_@Caters Clips


자기가 사람이라도 되는 줄 아는 강아지가 있습니다. 사람처럼 바닥에 엉덩이를 깔고 앉아서 생활하는 것인데요. 정말 보고 또 봐도 두 눈을 의심하게 만듭니다.


유튜브 채널 '카터스 클립(Caters Clips)'에는 사람처럼 바닥에 엉덩이를 깔고서 앉아 생활하는 강아지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호주 멜버른에 살고 있다는 이 강아지의 이름은 인디고(Indigo)로 특이한 자세로 앉아 있어 집사 한나 다이슨(Hannah Dyson)도 놀랐다고 합니다.


강아지 인디고가 사람이라도 되는 것처럼 엉덩이를 바닥에 깔고 앉아 뒷다리는 앞으로 쭉 뻗고 있었기 때문인데요. 이게 정말 가능한 자세일까.


애니멀플래닛youtube_@Caters Clips


설령 가능하다고 해도 강아지 입장에서 매우 불편한 자세일 수 있는데요. 하지만 강아지 인디고는 이 자세를 제일 좋아하고 자주 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녀석은 이런 독특한 자세로 앉기 시작한 것일까. 집사 한나 다이슨에 따르면 강아지 인디고가 1살이 될 무렵부터 이렇게 앉기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문제는 나이를 먹으면 먹을수록 이 자세를 고집한다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녀석에게는 이 자세가 정말 편안한가봅니다.


집사도 놀라게 만든 강아지 인디고의 독특한 앉는 방법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게 가능한 일인가요", "불편해 보이는데", "말도 안되는 상황", "강아지 탈 쓴 사람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_@Caters Clips


YouTube_@Caters Clips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