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병으로 온몸의 털 빠지고 못 먹어서 앙상하게 마른 상태로 보호소 입소한 치와와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9월 23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elpshelter


교회 인근에서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앙상하게 마른 상태로 구조돼 보호소 입소한 유기견 치와와가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미어지게 합니다.


23일 유기동물 입양에 앞장서고 있는 헬프셸터(helpshelter)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온몸의 털이 빠져 한눈에 봐도 앙상한 치와와 강아지 사연이 소개됐는데요.


입소할 당시 피부병 때문인지 온몸의 털이 매우 심각하게 빠지고 빠져 결국 맨몸이다시피 보호소 입소한 녀석.


올해 7살로 추정되는 치와와 강아지는 교회 인근에서 발견돼 보호소로 입소하게 됐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아이의 주인은 찾으러 오지 않고 있는 상황.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elpshelter


헬프셸터 측은 "역시나 이 아이의 주인은 오지 않고 있습니다"라며 "어떻게 하면 이아이또한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요"라고 답답하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선택 만이 이 아이는 내일도 살 수 있습니다"라며 "다시 시작할 기회를 주세요"라고 주변의 관심을 호소했는데요.


사진 속 치와와 유기견에게 진심 어린 마음으로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주실 분들은 헬프셸터 인스타그램 계정(@helpshelter)에 DM으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참고로 입양은 가족을 맞이하는 일이기에 신중하게 고민하고 또 고민해서 결정해주세요. 여러분의 진심 어린 관심과 문의 부탁드립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다 더 좋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니멀플래닛을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