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다쳐 깁스 두툼하게 해놓은 탓에 제대로 걷지 못해 '냥무룩'해진 고양이 표정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3월 06일

애니멀플래닛Sugar Lei / 腾讯网


오른쪽 앞다리를 다쳐서 깁스한 아기 길고양이가 있습니다.


깁스를 두텁게 해놓은 탓에 제대로 걸어다니지 못하자 답답한 마음에 그만 냥무룩해지고 말았는데요.


중국 매체 텅쉰망(腾讯网) 등에 따르면 슈가 레이(Sugar Lei)는 자정이 훌쩍 넘은 늦은 밤 전화 한통을 받게 됩니다.


여동생으로부터 걸려온 전화였는데요. 집에 오는 길에 앞다리가 다쳐 울고 있는 아기 길고양이를 데려왔다는 것.


애니멀플래닛Sugar Lei / 腾讯网


어떻게 해야할 줄 잘 몰라서 깁스 좀 해달라고 전화를 걸어온 것이었는데요. 아기 길고양이가 어쩌다 앞다리를 다쳤는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여동생 부탁에 그녀는 서둘러서 아기 길고양이에게 깁스를 해줬다고 하는데요.


덕분에 오른쪽 앞다리는 깁스로 고정돼 제대로 걸어다니지 못한 아기 길고양이는 냥무룩한 모습을 보였고 이 사진을 공유해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습니다.


한편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냥무룩한 모습 너무 귀여워요", "아프지 말고 어서 빨리 낫길", "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Sugar Lei / 腾讯网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