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사슬에 묶여 방치돼 있던 자기 위해 눈물 흘린 여성 팔 붙잡고 위로하는 유기견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2월 23일

애니멀플래닛youtube_@ViralHog


먹을 음식도, 마실 물도 없이 쇠사슬에 묶여 방치돼 있던 유기견이 있습니다. 도대체 누가 이런 끔찍한 짓을 벌인 것일까.


유기견을 구조한 여성은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고 이를 옆에서 지켜본 녀석은 울지말라는 듯 여성의 팔을 붙잡고 위로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미어지게 합니다.


유튜브 채널 바이럴호그(ViralHog)에는 먹을 음식도, 마실 물도 없는 열악한 환경에 쇠사슬로 묶여져 있던 유기견의 사연이 소개됐는데요.


한 여성은 길을 지나가다가 우연히 길가에 버려져 있는 유기견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도대체 누가 이런 끔찍한 짓을 벌인 것인지 알 수 없는 상황.


애니멀플래닛youtube_@ViralHog


버려진 아이들을 외면할 수 없었던 그녀는 유기견들을 옥죄고 있던 쇠사슬을 풀어준 다음 자신의 차량에 태워 집으로 향하기로 했죠.


집으로 가는 길. 쇠사슬에 묶여 오랫동안 고통 속에서 지냈을 아이들이 너무도 불쌍하고 안타까웠던 그녀는 미안한 마음에 그만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그녀 옆에 앉아 있던 유기견은 흐느끼며 우는 여성을 향해 조심스레 앞발을 내밀더니 울지말라며 위로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마치 녀석은 "저는 괜찮아요. 그러니 저 때문에 울지 말아요"라고 말하는 듯 위로하고 또 위로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_@ViralHog


녀석은 또 팔을 붙잡아 안기려고 했고 자신을 위로해주는 유기견의 진심 어린 마음에 그녀는 더더욱 눈물이 폭포수처럼 터져버리고 말았습니다.


유기견은 그녀의 기분을 바꿔주려고 하는 듯 꼬리를 흔들며 가까이 다가가 안기려고 했고 그렇게 그녀의 마음도 진정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사람들에게 버림 받아 분노하고 미워할 법도 하지만 정작 녀석은 자신을 구해준 것에 대해 고맙다며 살갑게 다가왔는데요.


누군가에게 그저 함부로 내다버려도 되는 물건일지 몰라도 정작 강아지는 자신을 사랑해주는 사람 밖에 모르는 아이라는 사실, 절대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YouTube_@ViralHog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