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울 여유가 없다며 주인한테 버림 받은 유기견은 '안락사' 앞두고 두려움에 벌벌 떨었다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2월 22일

KaKao TV_@ 애니멀플래닛TV


[애니멀플래닛TV] 강아지를 키울 시간적 여유도, 경제적 여유도 없다면서 동물보호소에 키우던 강아지를 버리고 떠난 주인이 있습니다.


주인에게 녀석은 그저 쉽게 내다버려도 되는 물건이었나봅니다. 문제는 동물보호소가 협소해 버림 받은 강아지를 위한 자리가 없었다는 것인데요.


자신의 운명을 아는 것일까. 동물보호소에서 생활하게된 녀석은 자신이 주인에게 버려진 사실을 아는지 극도의 불안감을 호소했습니다.


한쪽 구석에 웅크려 몸을 벌벌 떠는가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등 적응하지 못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게 합니다.



▶ 보다 더 많은 동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보고 싶다면 애니멀플래닛 카카오TV 채널(☞ 바로가기)를 통해 직접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