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맞을 짓' 했기에 혼냈다는 견주 향해 '사이다 일침' 날린 '개훌륭' 강형욱

애니멀플래닛팀
2019년 11월 12일

애니멀플래닛KBS 2TV '개는 훌륭하다'


"맞을 짓을 하는 강아지는 없어요!"


강아지가 맞을 짓을 했기에 혼냈다는 견주 향해 '개훌륭' 강형욱이 촌철살인 같은 일침을 날렸습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첫번째 사연으로 11살 닥스훈트 노견 초코를 괴롭히는 1살 웰시코기 감자 이야기가 소개됐는데요.


1살된 웰시코기 감자는 견주를 물기도 엄청 많이 물 정도로 공격적인 강아지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KBS 2TV '개는 훌륭하다'


이 때문에 성격이 착한 11살 닥스훈트 초코가 웰시코기 감자의 괴롭힘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는 상황이었죠.


시간이 지날수록 웰시코기 감자의 덩치가 점점 커지면서 노견 닥스훈트 초코를 괴롭히기 시작했고 초코는 하루종일 자신을 괴롭히는 웰시코기 감자 때문에 힘들어 하고 있었습니다.


감자의 괴롭힘은 점점 심해졌는데요. 급기에 관절염이 심한 초코에게 올라타는 것은 물론 서스럼없이 물기도 해 건강이 이만저만 걱정될 뿐이었습니다.


초코의 주인인 어머니는 자신의 반려견을 괴롭히는 웰시코기 감자에게 소리를 높여 혼을 내거나 가끔은 때리기도 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KBS 2TV '개는 훌륭하다'


웰시코기 감자가 맞을 짓을 하기에 혼을 냈다고 어머니가 말하자 옆에서 이를 듣고 있던 '개통령' 강형욱은 싸늘한 표정을 지으며 두 모녀에게 다음과 같은 일침을 가했는데요.


"반려견들이 살면서 맞을 짓이라는게 있을까요? 저는 없다고 생각해요. 그럼 맞아야 하는 행동은 있나요?"


강형욱의 사이다 일침에 두 모녀는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강형욱은 "혼나야 될 이유가 있는 존재는 없어요"라며 "어머니, 가끔 딸이 야속하죠?"라고 생각지도 못한 질문을 던졌습니다.


어머니는 "지금은 딸이 제 보호자니까, 야속하다기 보다는 미안하다는 점이 많아서...."라고 말을 흐렸는데요. 강형욱은 지금 강아지들이 처한 문제가 보호자인 두 모녀와 똑같다고 설명했습니다.


Naver TV_KBS 2TV '개는 훌륭하다'


노견 초코는 어머니를, 웰시코기 감자는 딸과 같다는 것인데요.


이날 방송은 정말 많은 것을 생각해보게 만든 주제였습니다. 강아지 행동을 사람의 잣대로 보고 제재하는 것이 과연 옳은 건지 아닌지 생각해보게 만들었는데요.


11살 노견인 초코는 속마음을 숨기고 바라보는 어머니와 같은 상황이며 1살 웰시코기 감자는 철없이 구는 딸과 비슷해 보인다는 강형욱 말에 딸은 이내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한편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전국의 훌륭한 반려인들을 통해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한국형 반려견 문화까지 고민해 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됩니다.


애니멀플래닛KBS 2TV '개는 훌륭하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구들이 좋아하는 콘텐츠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