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3천원짜리 사료와 함께 상자에 버려졌던 아기 강아지의 생전 '마지막 모습'

애니멀뉴스팀
2019년 07월 18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 'helpshelter'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 소식을 전해드리는데 마음이 너무도 무겁고 또 무겁습니다. 아니 참담하다 못해 가슴이 찢어지듯 아파옵니다.


세상 축복을 받으며 행복한 견생을 살아야 하는 아기 강아지가 태어난지 불과 2개월도 안돼 결국 눈을 감고 말았습니다.


아기 강아지는 무슨 추억을, 기억을 안고 떠났을까요? 보호소 철장 안에 갇혀 눈을 감은 순간 아니면 다이소 3천원짜리 사료와 함께 상자에 버려진 순간일까요.


참으로 미안하고 또 미안할 따름입니다. 유기동물 입양에 앞정서고 있는 헬프셸터(helpshelter) 측은 1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믹스견 아기 강아지가 눈을 감았다고 밝혔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 'helpshelter'


헬프셸터에 따르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에서 다이소 3천원짜리 사료가 넣어진 상자 안에 버려진 채 발견된 아기 강아지는 지난 4일간 힘든 병마와 싸웠다고 합니다.


병마와의 싸움 끝에 결국 18일 아기 강아지는 무지개 다리를 건너고 말았는데요. 무엇이 그리도 급했길래 아기 강아지는 이 곳이 아닌 하늘나라로 떠났을까요. 가슴이 미어집니다.


아기 강아지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는 소식과 함께 더욱 가슴이 미어지게 만든 것이 있었으니 아기 강아지가 눈을 감기 전에 찍은 마지막 모습이었습니다.


헬프셸터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아기 강아지의 마지막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억장이 무너져 내리는 심경입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 'helpshelter'


보호소 철장 안에 누워 힘겹게 눈을 뜬 채로 보호소 관계자들을 바라보는 아기 강아지.. 그리고 눈가에는 어느새 눈물로 촉촉해져 있었는데요. 아이는 무슨 생각을 했던 것일까요?


혹시 자신이 앞으로 살 시간이 불과 몇 시간 밖에 남지 않은 사실을 알고 있었던 건 아닐까요?


촉촉히 젖은 눈으로 견생을 포기한 듯한 아이의 마지막 모습은 미안하고 또 미안할 따름입니다.


"아가야.. 이제 아프지 않니.. 그곳에서 맛있는것도 많이 먹고 마음껏 뛰어놀고 웃을 일만 가득하길.. 바랄께" - 헬프셸터(@helpshelter)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영상 more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