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서 머리에 '대못' 박힌 채 돌아다니는 길냥이가 발견됐습니다"

애니멀뉴스팀
2019년 07월 16일

애니멀플래닛페이스북 그룹 '길고양이친구들(길친)'


전북 군산에서 머리에 대못이 박힌 채 돌아다니는 길고양이가 발견돼 큰 충격과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그룹 '길고양이친구들(길친)'에는 지난 14일 군산에서 머리에 대못이 박힌 고양이를 구조하고 싶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누리꾼 A씨에 따르면 타카총으로 머리에 못이 박힌 고양이는 20일 넘게 포획이 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문제는 날이 갈수록 고양이가 예민해지고 있는데다가 점점 말라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전북일보는 지난 15일 한달 전인 6월 25일 오후 6시 30분쯤 전북 군산시 신풍동에서 3~4kg 정도로 보이는 고양이 한마리가 왼쪽에 못이 박힌 채 돌아다니고 있는 것이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페이스북 그룹 '길고양이친구들(길친)'


군산시청과 군산 고양이 돌봄 단체인 '군산 길고양이 돌보미 캣맘'에 대못이 박힌 고양이를 신고했지만 고양이가 사람을 경계하는 것은 물론 도망다니다보니 구조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전했습니다.


고양이를 발견한 제보자는 전북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길을 가다가 우연히 고양이를 발견했는데 행동이 부자연스러웠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세히 보니 고양이 좌측 머리 위에 못이 박혀 있었습니다"라며 "박힌 못으로 인해 고양이는 좌측 눈이 돌아가 있는 상태였어요"라고 말해 고양이 상태가 매우 심각함을 짐작하게 합니다.


실제 페이스북 그룹 '길고양이친구들(길친)'에 올라온 고양이 사진을 보면 왼쪽 머리에 정체불명의 못이 박혀져 있음을 확인할 수가 있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페이스북 그룹 '길고양이친구들(길친)'


도대체 누가, 무슨 이유로 고양이 머리에 대못을 박은 것일까요? 현재로서는 누군가가 고의적으로 타카를 발새해 고양이 머리에 대못을 박은 것으로 추정될 뿐 안타깝게도 구체적인 정황이나 증거가 없는 상태입니다.


고양이를 쫓으며 20일 넘게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는 군산 길고양이 돌보미 캣맘 차은영 대표는 전북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고양이가 경계심이 심해 구조가 잘 안 되는 상황입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고양이의 건강 상태가 악화되고 있어 하루 빨리 구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했는데요.


한편 해당 내용은 페이스북 그룹 등 SNS상에 공유되면서 구조를 애타게 요청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페이스북 그룹 '길고양이친구들(길친)'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영상 more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