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로 마을 물에 잠기자 대야 들고 허우적 거리는 동물 친구들부터 구조한 '천사' 10대 소년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3월 13일

애니멀플래닛facebook_@francisco.barreragarcia.10


갑작스런 홍수로 물에 잠긴 마을에서 대야를 들고 허우적거리는 동물 친구들을 구조하는 어느 한 10대 소녀의 선행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사연은 이렇습니다. 2년 전인 지난 2018년 당시 멕시코 나야리트주에는 강력한 태풍이 불어닥친 탓에 마을 곳곳이 물에 잠기는 일이 벌어졌는데요.


당시 15만 가구가 물에 잠기는 피해를 입었었죠. 10살이던 소년 조스틴 달리안(Jostyn Dilan)은 마을을 떠나는 대신 홍수에 갇힌 동물 친구들을 구조하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습니다.


빨간 고무대야를 끌면서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동물 친구들을 하나둘씩 집어들어 대야에 넣었죠. 소년의 선행이 화제를 모았던 것은 바로 소년 때문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francisco.barreragarcia.10


평소 몸이 좋지 않아 다리가 많이 아프고 불편했던 조스틴 달리안은 동물 친구들을 구하는 일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사진에 찍히면서 현지 매체에 보도되는 등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죠.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도 가슴 따뜻한 이야기", "진심으로 감동했습니다", "도움을 주고 싶네요", "동물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예뻐요"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자신보다 동물 친구들을 먼저 생각하는 소년의 마음 정말 예쁩니다. 그 순수한 마음 오래도록 변치 말고 간직하길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francisco.barreragarcia.10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