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신발 신고 있는 집사에게 고의로 앞발 내밀어서 '꾸욱' 밟고 천진난만하게 쳐다보는 댕댕이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6월 07일

애니멀플래닛DogTime


어렸을 적 친구가 새 신발을 신고 오면 발로 꾸욱 밟아보거나 반대로 밟음을 당해 본 기억이 있으신가요. 새 신발을 밟아 줘야 된다는 말 때문에 생긴 행동들입니다.


이 말의 근원이 어디서 시작됐는지 알 수는 없지만 이상하게도 새 신발을 신고 오거나 갈 경우에는 밟아줘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요.


여기 새 신발을 신고 있는 집사에게 고의로 앞발을 내밀어서 꾸욱 밟은 다음 천진난만하게 쳐다보는 강아지가 있어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DogTime


평소 장난기가 많은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 도우도우(Doudou)가 있는데요. 하루는 집사가 친척들을 만나기 위해 강아지를 데리고 시골에 갔을 때의 일이었죠.


시골 가는 길이 멀었던 탓에 집사는 중간에 버스에 내려서 쉬고 있었을 때의 일입니다. 그때 강아지 도우도우가 가까이 다가오더니 집사의 신발을 보고 앞발을 내밀어서 꾸욱 누르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새 신발에는 강아지 도우도우의 발자국이 찍혔고 이 같은 사실에 만족이라도 하는 듯 강아지 도우도우는 고개를 들어 올려서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바라봤죠.


강아지 도우도우의 표정은 마치 "아 신발은 새거니까 더러워지지", "신발 새로 샀길래 내가 한번 밟아줬어"라는 표정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DogTime


집사가 화를 내자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 도우도우는 주눅 들지 않고 오히려 집사의 새 신발을 한번 더 밟았을 뿐만 아니라 바지까지 더럽혔는데요.


생각지 못한 강아지의 행동에 집사는 씁쓸함을 감출 수 없었다는 후문입니다. 녀석이 도대체 왜 자신에게 이러는지 모르겠다며 혀를 내두른 집사였습니다.


한편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의도적으로 한 듯", "나라도 화날 듯", "고의로 밟은거네요", "또 밟아버리네", "생각지 못한 귀여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DogTime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