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댕댕이들 '밥 먹을 시간'이라서 집사가 문 열어주면 잠시후 눈앞에 벌어지는 상황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4월 27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goldenislovers


밥 먹을 시간이 다가올 때면 유난히 분주해지는 집사가 있습니다. 집사는 녀석들을 위해 각자 밥그릇에 일정한 양의 밥을 담아주는데요.


잠시후 밥 먹으라며 문을 열어주자 떼를 지어 나오는 뽀시래기들. 문제는 자신들의 밥그릇을 찾지 못해 우왕좌왕할 뿐이었습니다.


결국 집사가 팔을 걷고 나서서 하나둘씩 각각 밥그릇에 자리를 배치해주자 그제서야 강아지들은 허겁지겁 밥을 먹었죠.


애니멀플래닛instagram_@goldenislovers


나란히 각자 밥그릇을 하나씩 차지해서 열심히 밥을 먹고 있는 뽀시래기 아기 강아지들의 귀여운 모습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합니다.


강아지 영상을 전문적으로 소개하는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밥그릇을 찾지 못해 집사가 하나둘씩 자리 배치해주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집사는 문을 열어주기 무섭게 아기 강아지들을 차례로 밥그릇에 배치했죠. 그러자 아기 강아지들은 자기 밥그릇에 담긴 밥을 냠냠 먹었는데요.


애니멀플래닛instagram_@goldenislovers


모두가 자발적으로 자기 밥그릇에 찾아갔으면 좋겠지만 그러지 않았고 집사는 우리 안에 있는 아기 강아지들을 꺼내 밥그릇 앞에 내려놓았습니다.


서로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밥그릇에 얼굴을 파묻고 열심히 밥을 먹는 녀석들. 이 많은 아이들을 돌보는 건 여간 쉽지 않아 보이는데요.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집사가 고생이 많네요", "밥그릇 언제쯤이면 잘 찾아갈까", "와우 너무 귀여워", "밥 잘 먹고 쑥쑥 자라길"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goldenislovers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