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비염 있는데 강아지 키워고 싶다며 자꾸 조르는 아이…강아지 키워도 될까요?"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1월 12일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엄마와 아빠가 맞벌이를 하다보니 집에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은 외동딸. 그래서 딸 아이가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고 자꾸 조르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엄마는 아이가 아이가 알레르기비염 때문에 평소 코를 자주 훌쩍거리는 것은 물론 봄과 가을이 되면 숨쉬기를 힘들어하기 때문에 강아지를 키우는 것에 고민이라고 합니다.


만약 집에 강아지까지 키우게 되면 동물 털 알레르기 때문에 아이의 증상이 더욱 나빠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되기 때문인데요.


국내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약 1448만명으로 전체 가구의 29.7%를 차치하면서 3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이 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강아지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키우는 '펫팸족'이 증가하는 이유는 1인 가구나 자녀가 없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고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면서 이를 통해 심리적 안정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이는데요.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거나 키우고 싶어 하는 사람은 많은데 반려견 소유자의 4명 중 1명은 반려견에 의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어 하는 사람 중에도 알레르기로 인해 키우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 현실.


실제 반려동물로 인한 알레르기를 경험한 사람들은 콧물, 재채기, 피부가려움증,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들은 특히 평소 알레르기비염이나 아토피피부염, 두드러기, 식품알레르기 등이 기존에 있는 사람들이었는데요.


애니멀플래닛중앙대학교병원


중앙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정재우 교수는 "반려동물 접촉으로 인해 눈물, 눈가려움, 콧물, 재채기,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심한 경우 기관지 경련, 천식 발작 등 위험한 상황까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라고 설명했죠. 그렇다면 알레르기 질환이나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강아지나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을 기를 수 없는 걸까요.


이러한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병원을 방문해 알레르기 검사를 통해 알레르기 증상이 반려동물 때문인지 알아본 뒤 반려동물로 인한 알레르기가 확인되면 가능한 해당 반려동물을 가까이하지 않는 것이 좋겠지만 키울 방법이 없지는 않다는 것.


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정재우 교수는 "피부반응검사나 피검사를 통해 동물털 항원에 대하여 양성이면서, 동시에 해당 동물에 접촉했을 때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야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다고 할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약물치료를 하면서 경과 관찰을 할 수 있고 그래도 증상이 심한 경우 적극적인 약물치료와 함께 알레르기 면역요법을 시행해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죠.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알레르기 면역요법이란 해당 알레르기 항원을 단계적, 반복적으로 인체에 노출시켜 면역 관용을 유도해 알레르기 질환을 치료하는 것으로 주로 3년에서 5년 정도 시행하게 되며, 알레르기 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정재우 교수는 “"알레르기 면역요법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을 극소량부터 시작해 조금씩 양을 늘려 투여해 과민반응을 점차 줄여나가는 치료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의 경우 동물털 항원을 이용하여 장기간 주사를 맞으며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이를 인지하고도 그냥 지나치게 되는 원리를 이용해 치료하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는데요.


면역요법은 방법에 따라 팔에 주사를 맞는 '피하면역요법'과 혀 밑에 약물을 떨어뜨리는 '설하면역요법'으로 나뉜다고 합니다.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현재 국내에서 동물털 항원에 대해 시행할 수 있는 면역요법은 피하면역요법이라고 하는데요. 피하면역요법은 주로 3~4개월에 걸쳐 시약의 용량을 늘려가며 매주 주사를 맞다가 목표 용량에 도달하게 되면 이후부터는 한 달에 한 번씩 주사를 꾸준히 맞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면역요법를 시행하는 경우 대개 1년 이내에 그 효과가 나타나는데 80~90%의 환자에게서 수년간 지속적인 증상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정재우 교수는 "알레르기 면역요법은 알레르기 비염, 결막염과 천식의 유일한 근본 치료법으로 최근에는 적극적인 치료를 받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치료를 위해 비교적 긴 시간을 할애해야 하지만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반려동물과 건강한 삶을 동반해 나갈 수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다 더 좋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니멀플래닛을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