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쓰레기들과 함께 테디 베어 인형에 얼굴 파묻혀 있던 '가슴 아픈 이유'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10월 21일

애니멀플래닛Kourtnee Blount


누군가가 버린 것으로 보이는 테디 베어 인형에 얼굴을 파묻고서는 홀로 힘겹게 버티고 또 버티고 있는 어느 한 강아지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미어지게 합니다.


봉사자 코트니 블런트(Kourtnee Blount)는 미국 텍사스주 몽고메리시 인근을 지나가다가 우연히 강아지 한마리가 테디 베어 인형에 얼굴을 파묻고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것도 공터 풀밭 위에서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쓰레기들과 함께 말이죠. 강아지가 걱정됐던 그는 차를 세운 뒤 가까이 다가갔는데요.


한눈에 봐도 누군가가 버려두고 간 것으로 보였습니다. 혹시나 싶어 주변을 수소만한 그는 한가지 사실을 알게 됩니다.


애니멀플래닛Kourtnee Blount


주인이 있는 줄 알았던 강아지는 알고보니 몇 달간 동네 주변을 돌아다니던 유기견이었던 것. 그렇게 그는 녀석을 구조합니다.


처음에 테디 베어 인형에 얼굴을 파묻고 있어서 죽은 줄 알았는데 다행히도 녀석은 홀로 힘겹게 인형에 의지한 채 버티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살아남기 위해 돌이든 뼈다귀든 이것저것 집어 삼켜왔었던 녀석은 이후 위탁 가정으로 보내졌다고 합니다.


현재는 건강을 되찾고 잃어버린 미소까지 지어 보인다는 녀석. 부디 아픔을 이겨내고 오래 오래 행복하기를 바래봅니다.


애니멀플래닛Kourtnee Blount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