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히 바닥에 누워서 뒹굴거리다가 카메라 보더니 '씨익' 웃는 댕댕이들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9월 23일

애니멀플래닛tiktok_@layneemariee_


서로 약속이라도 한 듯 바닥에 나란히 누워서 뒹굴거리고 있다가 카메라와 눈이 마주친 강아지 영상이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습니다.


집사 레이지(Laynee)는 자신의 틱톡 계정을 통해서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들의 천진난만한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는데요.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두 녀석은 나란히 바닥에 누워서 뒹굴거리고 있었죠. 그 모습을 보니 마치 복붙한 것처럼 보였습니다.


바닥에 누워서 신나게 뒹굴거리고 있던 두 녀석은 자신들을 찍고 있는 집사의 휴대폰과 눈이 마주치게 됩니다.


애니멀플래닛tiktok_@layneemariee_


아무래도 집사가 자신들을 사진 찍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카메라를 바라보면서 '씨익' 웃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아기 시베리안 허스키 강아지도 같이 놀고 있는 덩치 큰 강아지를 따라하고 싶었는지 이빨을 보여주며 웃어 보였습니다.


나란히 누운 것도 모자라서 카메라 보고 씨익 웃어 보이는 두 강아지들의 모습 정말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천사처럼 웃는 것 좀 보소", "어떻게 표정이 같을 수 있나요", "순간 복붙한 줄 알았어요", "똑같이 웃는게 귀엽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