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에 버려져 있어서 안 쓰러운 마음에 어린 딸이 집에 데려온 아기 강아지의 정체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7월 28일

Naver TV_@애니멀플래닛TV


[애니멀플래닛TV] 하교 중이던 꼬마 소녀는 앙증맞은 크기에 새하얀 털을 지닌 아기 강아지가 웅크리고 앉아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처음에는 아기 강아지가 버려진 줄 알았는데요. 불쌍한 마음에 꼬마 소녀는 아기 강아지를 품에 앉고 집에 돌아왔죠.


소녀는 책가방 풀기가 무섭게 서둘러 배고플 아기 강아지를 위해 집 냉장고를 뒤지기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아기 강아지를 집에 데려왔다는 어린 딸의 말에 아빠는 아기 강아지를 확인하려고 간 순간 당황했다가 이내 웃음이 터져나오고 말았다고 합니다.


도대체 어린 딸이 아기 강아지라고 데려온 아기 강아지의 정체가 무엇이었길래 아빠는 웃었던 것일까.



▶ 보다 더 많은 동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보고 싶다면 애니멀플래닛 카카오TV 채널(☞ 바로가기)를 통해 직접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