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통에서 잠자는 강아지 버릇 때문에 억울하게 '동물학대범'으로 오해 받은 견주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5월 15일

애니멀플래닛ETtoday


많고 많은 자리 중에서도 하필 쓰레기통에서 잠자는 강아지의 잠버릇 때문에 억울하게 동물학대범으로 오해 받은 어느 한 견주가 있어 눈길을 끌어 모으고 있습니다.


도대체 강아지가 어떻게 잠들기 때문에 견주가 동물학대범으로 오해 받은 것일까. 사연이 정말 궁금합니다.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에 따르면 난터우현에 살고 있는 양생이라는 이름의 한 남성은 3년 전 우연히 만난 강아지와 함께 살고 있죠.


양생은 녀석을 집으로 들였지만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집안 곳곳을 엉망으로 만들어 결국 집 밖 공터에서 지내도록 했는데요.


애니멀플래닛ETtoday


강아지가 그곳에서는 맘껏 뛰어놀고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 같아 양생은 아무런 걱정을 하지 않았죠.


문제는 걱정과 달리 예상치 못한 황당한 일을 겪게 되었다는 것.


어느날 양생이 이웃들로부터 동물학대범으로 신고를 당한 것이였죠. 그는 왜 갑자기 동물학대범으로 오해 받고 신고 당한 것일까요.


그 사실을 확인해보니 강아지가 쓰레기 봉지 안에 목줄을 맨 채로 낮잠을 자고 있는 모습을 죽어서 버려졌다고 오해해 이웃이 신고를 했다는 것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ETtoday


다행히 오해는 풀렸지만 녀석은 견주가 이런 곤경에 처한지도 모르고 이후에도 매일 쓰레기 봉투 안에서 편안한 낮잠을 즐겼죠.


또 이런 일이 있는 후에도 걱정이 가득한 주인과 달리 강아지는 이웃들에게 유명해져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후문입니다.


지금은 쓰레기 봉투 속에 들어가서 자는 잠버릇을 고쳤다고 합니다.


장난기가 유독 많은 탓에 견주를 당황시키게 만들고는 한다고 하네요. 아프지 말고 오래 오래 행복하게 지내길 바래봅니다.


애니멀플래닛ETtoday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