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구 중 1가구 반려동물 키운다"…반려동물용 사료 등 펫푸드 수출액 증가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2월 03일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국내에서 4가구 중 1가구꼴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관련 산업도 성장해 펫푸드 수출액이 전년보다 약 84% 증가했습니다.


3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펫푸드 생산·출하 실적, 수출입 현황, 유통과 판매구조, 소비자 동향 등을 담은 '펫푸드 시장 현황 보고서'를 발표했는데요.


먼저 2019년 기준 반려가구는 전체 가구의 26.4%인 591만가구로 추정됐습니다. 반려동물 종류는 강아지 83.9%, 고양이 32.8%, 어류·열대어 2.2% 순이었습니다.


펫푸드 생산량은 2019년 10만 9천 781t으로 전년보다 16.4% 증가했으며 반려견 사료는 6만 3천 956t, 반려묘 사료는 4만 5천 784t으로 각각 5.3%, 36.5% 늘었습니다.


보고서에는 "모든 종류의 반려동물 사료 생산량이 증가한 가운데 반려묘 사료가 최근 큰 폭으로 증가했는데 이는 1인 가구 증가로 상대적으로 관리가 용이한 반려묘를 양육하는 가정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됩니다"라고 분석해 눈길을 끕니다.


또한 지난해 펫푸드 수출액은 6천 749만달러(한화 약 752억원)로 전년도인 2019년보다 83.5%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2억 7천 73만달러로 11.9% 늘었습니다.


소비자 8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펫푸드를 구매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43.9%가 '반려동물의 기호도(잘 먹는지 여부)'를 꼽은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그 뒤를 이어 '가격'(9.3%), '청결 관리 용이성'(8.9%), '브랜드'(7.5%), '구입 및 주문 편리성'(7.5%), '전문가 추천'(6.9%) 등의 순이었습니다.


주요 구입경로는 오픈마켓 21.6%, 소셜커머스 16.0%, 대형 할인마트 12.7%, 온라인 반려동물 전문몰 11.1%, 반려동물용품 전문매장(펫샵) 9.9%로 집계됐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