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들 꽁꽁 얼어 죽을까봐 걱정돼 눈밭에 구멍 파고 들어가 있는 어미 강아지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1월 17일

애니멀플래닛facebook_@Red Lake Rosie's Rescue


어미 강아지는 배 아프게 낳은 새끼들이 추운 날씨 속에서 혹시나 온몸이 꽁꽁 얼어 죽는 것은 아닌지 걱정됐습니다.


도저히 안되겠다 싶었는지 어미 강아지는 맨발로 눈밭 위를 파기 시작했고 그렇게 구멍을 만든 다음 새끼들을 데리고 추위를 피했는데요.


동물구호단체 레드 레이크 로시스 구조(Red Lake Rosie's Rescue)는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 숲지대 근처에서 어미 강아지와 아기 강아지 6마리가 구조됐습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Red Lake Rosie's Rescue


당시 어미 강아지는 눈밭 위에 파놓은 구멍 속에서 새끼 강아지들을 부둥켜 안고서는 굶주린 채로 벌벌 떨며 추위를 피하고 있었죠.


어미 강아지는 어떻게든 새끼 강아지들을 살려보겠다는 생각에 맨발로 눈밭에 30cm 정도 크기의 구멍을 파더니 그 안에 들어가 누워서 추위를 피했는데요.


다행히 어미 강아지를 비롯한 새끼 강아지들은 구조단체에 의해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 새끼 강아지는 태어난지 3주 정도 밖에 안됐을 정도로 어렸습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Red Lake Rosie's Rescue


특히 어미 강아지의 경우 오래 굶었고 새끼들에게 젖을 먹여야만 하는 상황이라서 앙상하게 뼈만 남아 있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습니다.


한편 어미 강아지와 새끼 강아지들 모두 하루가 다르게 건강을 회복 중에 있으며 강아지들의 새 주인을 애타게 찾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미 한마리는 입양된 상태라고 하는데요. 새끼 강아지들 모두 입양을 보내는 등의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아기 강아지들 모두가 사랑 받고 무럭무럭 자랄 수 있길 바랍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Red Lake Rosie's Rescue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