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하게 도살 당한 친구 바라보고 있는 이 강아지의 눈빛이 한없이 슬픈 '진짜 이유'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12월 12일

애니멀플래닛Human Society International


잔인하게 도살 당한 것도 모자라서 가죽이 벗겨진 채로 진열대에 매달려 있는 친구들을 슬픈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 강아지가 있습니다.


강아지는 슬픈 눈망울로 세상을 먼저 떠난 친구들을 빤히 바라봤고 그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데요.


호주 동물보호단체 애니멀오스트레일리아에 따르면 지금으로부터 약 4년 전인 지난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중국 위린 지역에서 열린 개고기 축제 현장에서 포착된 사진이 공개된 적이 있습니다.


실제로 사진에는 강아지 한마리가 가죽이 벗겨진 채로 진열대에 매달려 있는 친구들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죠.


애니멀플래닛Human Society International


말로 표현하기 힘들 만큼 잔인하게 도살 당해 개고기로 판매되고 잇는 친구들의 모습을 본 녀석.


녀석은 큰 충격을 받았는지 한동안 그 자리에서 좀처럼 움직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얼마나 무섭고, 두렵고, 괴로웠을까요.


자신도 매달려 있는 친구들과 같은 처지라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그렇게 강아지는 덩그러니 앉아 친구들을 슬픈 눈망울로 바라봤습니다.


중국 남부 광시장족자치구에 위치한 위린에서는 이처럼 매년 6월이 되면 개고기 축제가 열린다고 합니다.


애니멀플래닛Human Society International


개고기 축제는 개고기 사업자들의 판매 진흥을 위해 지난 2010년 처음 개최됐습니다.


매년 1만 마리 이상의 강아지와 고양이가 개고기 축제에서 식용으로 잔인하게 도축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동물보호단체 HSI(Human Society Internatioanl)와 아시아동물보호협회(Animal Asia) 등 전 세계의 동물보호단체는 개고기 축제의 잔혹함을 지적하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유명 인사들도 앞장서서 개고기 축제의 영구적인 폐쇄를 주장했고 위린시는 축제 지원을 중단했지만 여전히 개고기 축제는 열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가죽이 벗겨진 채 진열대에 매달려 있는 친구들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는 강아지의 슬픈 눈망울이 슬퍼보이는 이 사진 한 장. 가슴이 정말 아픕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