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방 갔다가 세탁기 안에 갇힌 강아지 보고 '심장 철렁' 내려앉은 여성은 황급히 달려갔다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10월 08일

애니멀플래닛Blast Commune


요즘 무인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셀프 빨래방이 많이 생겨나고 있는데요. 저렴한 가격으로 손쉽게 부담없이 빨래는 물론 건조까지 할 수 있어 각광받고 있습니다.


특히 가정 내에서 세탁할 수 없는 카펫이나 이불 등 대형 크기의 빨랫감들을 세탁할 수 있는 대형 세탁기가 있어 셀프 빨래방을 찾는 손님들은 늘어가고 있는데요.


여기 셀프 빨래방에 세탁기 돌리려고 갔다가 심장 철렁 내려앉을 뻔한 어느 한 여성이 있어 SNS상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에 따르면 며칠 전 한 여성이 셀프 빨래방에 갔을 때 일입니다.


애니멀플래닛Blast Commune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눈앞에 있는 한 세탁기 안에 강아지가 갇혀 빨랫감들과 함께 돌아가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순간 세탁기 안에 갇혀 굴러다니고 있는 강아지를 본 그녀는 너무 놀라서 "에구머니나, 네가 왜 안에 있어!"라고 소리쳤습니다.


어떻게 해야 세탁기 안에 갇혀 있는 강아지를 구조할 수 있을까 고민하던 그때였습니다.


그녀는 세타기 안에 있는 강아지 상태를 확인하려고 자세히 들여봤다가 그제서야 놀란 가슴을 진정시킬 수가 있었는데요.


애니멀플래닛Blast Commune


세탁기 안에 빨랫감들과 돌아가고 있었던 강아지의 정체는 다름아닌 강아지 얼굴 모양의 쿠션이었습니다.


뒤늦게 강아지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그녀는 철렁 내려앉을 뻔한 심장을 진정시켜야 했죠.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놀래서 죽겠어요", "진짜였다면 기절할 뻔", "내가 봐도 놀랄 정도", "너무 리얼해"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사연은 SNS를 통해 알려졌고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강아지 주인은 직접 쿠션 사진을 인증해 보이기도 했는데요. 셀프 빨래방 일은 그렇게 마무리됐다고 하네요.


애니멀플래닛Blast Commune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