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아먹으려는 동네 주민들에게 도망쳐 나와 2년간 '밧줄' 묶인 채 떠돌아다닌 강아지

애니멀뉴스팀
2019년 07월 16일

애니멀플래닛동물구조119


자기 자신을 개고기로 잡아먹으려는 동네 주민들 품에서 가까스로 도망쳐 나온 강아지가 있습니다. 몸에 밧줄을 묶인 채 말입니다.


그렇게 떠돌이 생활을 한지도 어느덧 2년째. 거리를 떠돌며 2년간 밧줄에 묶인 채 살아야만 했던 강아지의 이름은 바로 황구입니다.


사단법인 동물구조119는 지난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개고기로 잡혀 먹을 뻔 했던 황구의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2년 전 황구는 자신을 잡아 먹으려고 하는 동네 주민들에게 가까스로 벗어난 강아지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동물구조119


구사일생으로 도망치는데 성공했지만 2년간 밧줄에 묶여 있던 다리는 인대가 모두 끊어지고 다리 역할을 했던 정강이 부위는 짓물리고 진물이 흘러나오는 등 상태가 매우 심각했었죠.


구조된 뒤 두 번의 수술에도 불구하고 상처는 아물지 않고 썩어 들어만 갔고 결국 썩어들어가는 다리를 절단해야만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습니다.


다리를 살리려고 아무리 애를 써봐도 역부족이었습니다. 황구가 살기 위해서라도 결국은 절단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지난주 금요일이던 12일 황구는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았습니다.


황구는 안정을 되찾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초반에는 철망을 물어뜯고 탈출하려는 경향을 보였지만 현재는 회복실에서 건강을 회복 중이라고 하는데요.


애니멀플래닛동물구조119


이제 황구에게는 새로운 가정을 찾는 일이 남아있습니다. 동물구조119는 죽음의 문턱에서 구출된 황구를 따뜻하게 품어주실 분을 찾는다고 밝혔습니다.


다리 하나 절단되었지만 본성은 그 누구보다 착해 사람을 너무 잘 따르고 친구들한테도 너무 잘하는 강아지 황구.


한때 동네 주민들에게 잡아먹힐 뻔 했던 아픈 상처를 따뜻하게 감싸안아주실 분 어디 안 계실까요? 혹시 황구에 대한 입양이나 후원에 관한 문의사항은 동물구조119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하시면 됩니다.


반려동물 전문 뉴미디어 애니멀 플래닛은 앞으로도 버림 받은 유기동물의 입양문화 정착에 앞장 설 수 있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영상 more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