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터에서 배고픈 자신에게 밥 챙겨준 군인…테러범이 폭탄 던지자 온몸으로 막은 유기견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4월 21일

애니멀플래닛Senza categoria


살 떨리는 전쟁터에서 배고픈 자신에게 따뜻한 밥과 손길을 내밀어준 군인을 위해 온몸을 던져 자살폭탄 테러범을 막아낸 유기견들이 있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사연은 이렇습니다. 아프가니스탄 미군 기지에서 근무 중이던 크리스 듀크(Chris Duke) 하사는 우연히 숙소 근처를 떠돌아다니는 유기견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파병 근무 중이던 그는 제때 먹지 못한 탓에 기운 없는 녀석들이 안 쓰러워 매일 밥을 챙겨먹여주는 등 알뜰살뜰하게 챙겨줬죠.


사실 전쟁터이다보니 하룻밤 사이 옆에 있던 동료가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흔한 일이다보니 누군가에게 기대고 의지할 곳조차 없던 전쟁터에서 유기견들은 군인들에게 위로가 되어주는 존재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Senza categoria


하루도 안돼 군인들과 금새 친해진 녀석들은 각각 사샤(SaSha), 루퍼스(Rufus), 타겟(Target)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됐죠.


그렇게 시간이 흘러 어느날 밤, 갑자기 녀석들이 시끄럽게 짖어대기 시작하는 것 아니겠어요.


평소와 다른 녀석들의 행동에 그저 서로 싸우기라도 하는 줄 알고 군인들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좀처럼 녀석들의 짖음은 가라앉지 않았고 안되겠다 싶었던 군인들은 하나둘씩 숙소 밖으로 나왔는데요. 그때 커다란 폭발음이 울렸습니다.


애니멀플래닛Senza categoria


알고보니 자살 폭탄범이 부대에 몰래 침입, 숙소에서 자고 있던 군인 50여명을 덮쳐 죽이려고 했었던 것입니다.


자살 테러범은 온몸에 폭탄을 달고 숙소에 잠입하려다가 유기견들에게 걸렸고 이들은 테러펌을 저지하기 위해 짖는 것은 물론 실제로 공격하기도 했는데요.


생각지도 못한 유기견들의 방해에 당황한 테러범은 군인들이 하나둘씩 숙소에서 나오자 결국 폭탄을 터뜨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었죠.


크리스 듀크는 "정말이지 유기견들이 아니었다면 저는 오늘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었을거예요"라고 말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Senza categoria


하지만 안타깝게도 테러범에게 달려들었던 유기견 사샤는 목숨을 잃고 말았습니다.


배고픈 자신에게 밥을 챙겨준 군인에게 은혜를 잊지 않고 갚으려다가 끝내 눈을 감게 된 유기견 사샤. 군인들은 녀석들의 희생에 미안하면서도 고마움을 감출 수가 없었습니다.


그로부터 며칠 뒤 크리스 듀크는 집으로 돌아가야했는데요. 자신을 비롯한 동료들의 목숨을 구해준 유기견들을 두고 가기에 자꾸만 눈에 밟혔죠.


크리스 듀크는 오랜 고민 끝에 참전용사 지원 기관에 글을 남겨 유기견들을 집에 데려올 수 있게 도와달라 요청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Senza categoria


참전용사 지원 기관 회장이 때마침 이를 보고 감동받아 유기견들을 데리고 올 수 있도록 모금 기금을 마련, 후원해줬는데요.


덕분에 테러범과 싸우느라 미처 피하지 못해 눈을 감은 사샤를 제외한 루퍼스와 타겟을 집으로 데려올 수 있었던 크리스 듀크.


만약 그때 그가 배고픔에 지친 유기견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먼저 내밀어주지 않았더라면 어떻게 됐을까.


시간이 오랜 흐른 지금도 여전히 전쟁터에서 손길 내밀어준 군인들의 목숨을 살려준 유기견 사연이 회자되고 있는 것은 사람 밖에 모르는 강아지의 바보 같은 사랑 때문은 아닐까 싶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