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사망으로 보호소 입소한 강아지…한달이 넘었지만 아무도 손을 내밀어주지 않고 있다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9월 15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elpshelter


원래 키우시던 주인 분이 사망하면서 유가족분들이 사망진단서와 함께 보호소에 두고 간 강아지가 있습니다. 이 아이의 이름은 해피.


8살로 추정되는 이 아이가 보호소에 들어온지 어느덧 한달이 되어가지만 여전히 입양이라는 소식은 그 어디에서도 전해오지 않고 있는 상황.


여기에 결석 수술까지 한 상황이라 더더욱 관심이 필요한데요. 여러분의 진심 어린 따뜻한 관심과 사랑이 필요합니다.


15일 유기동물 입양에 앞장서고 있는 엘씨케이디(LCKD)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주인 삼아으로 보호소 입소한 강아지 해피의 사연이 소개됐는데요.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elpshelter


말 그대로 주인이 세상을 떠난 뒤 유가족분들이 사망진단서와 함께 보호소 데려와 들어오게 된 강아지 해피입니다.


엘씨케이디 측은 "세상의 전부였던 가족과 뜻하지않게 이별하고 아이는 오지 않을 주인을 기다리며.. 홀로 남겨졌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아이의 마지막이 외롭지 않게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한번더 눈여겨 봐주세요"라며 "다시 시작할 수 있도록 누군가의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라고 거듭 호소했죠.


사진 속 강아지 해피에게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주실 분들은 엘씨케이디 인스타그램 계정(@helpshelter) 프로필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다 더 좋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니멀플래닛을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