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했는지 계단에 앉아서 고개 뒤로 젖혀놓고 사람처럼 '쿨쿨' 자고 있는 댕댕이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5월 17일

애니멀플래닛weibo


자신이 사람이라도 되는 듯 계단에 앉아서 고개를 뒤로 젖힌 상태로 세상 모르게 자고 있는 강아지가 있어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중국판 트위터'라고 불리는 웨이보상에는 피곤했는지 계단에 앉아서 노곤노곤 잠을 청하고 있는 강아지 사진이 올라왔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마치 사람이라도 되는 듯 계딴에 앉아서 등을 기대고 고개는 뒤로 젖힌 채 자고 있는 강아지 모습이 담겨 있었죠.


애니멀플래닛weibo


강아지는 또한 앞발을 가지런히 앞으로 모으기도 했는데요. 뒤의 계단에 자신의 머리를 딱 받혀놓은 채 세상 모르게 자는 모습이 영락없는 사람입니다.


도대체 어디서 이런 자세를 배웠으면 사람처럼 똑같이 자고 있는 것일까요. 보고 또 봐도 신기한 강아지 자세인데요.


생각지도 못한 강아지의 자는 모습에 누리꾼들은 "얼마나 피곤했으면..", "여기서 주무시면 안됩니다", "어서 일어나세요", "순간 사람인 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weibo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