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사가 공개한 흡연하는 주인과 같이 사는 강아지의 충격적인 '폐' 엑스레이 사진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5월 13일

애니멀플래닛(왼) 자료 사진 / pixabay, (오) twitter_@VetonFire


흡연은 비흡연자는 물론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의 건강을 해치게 하는데요. 특히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와 고양이에게도 간접 흡연 영향을 준다는 사실 알고 계십니까.


미국 수의사로 SNS상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 수의사는 자신의 트위터 계쩡을 통해서 '정상 vs 흡연가정 멍멍이의 흉부 엑스레이 비교'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비흡연 주인과 함께 사는 강아지와 그렇지 않은, 흡연자 주인과 함께 사는 강아지의 서로 다른 흉부 엑스레이 사진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미국 수의사는 "동물들이 병원에 오면 보호자가 흡연자인지 아닌지 대번에 알 수 있습니다"라며 "캐리어와 온몸에 밴 담배 냄새, 엑스레이상 만성기관지염까지"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 수의사는 그러면서 "간접흡연은 반려동물들의 폐암, 폐질환, 만성 기관지염 등 각종 질병확률을 높입니다"라며 "피려면 나가서 혼자 피세요"라고 지적했죠.


사진 속 정중앙에 보이는 둥그런 주머니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이 바로 폐라고 합니다. 흡연하는 가정에 사는 강아지가 그렇지 않은 강아지보다 폐가 더 부풀어 이씀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실제 간접 흡연과 개의 폐암 발병 위험성에 대한 연구 등의 논문들에 따르면 사람과 마찬가지로 강아지들도 담배 연기에 노출될 경우 호흡기 관련 암 발병률 위험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이밖에도 흡연은 사람 몸에도 좋지 않은 만큼 사랑하는 이들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위해서라도 금연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다 더 좋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니멀플래닛을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