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바다서 폐어구에 얽혀 꼬리 잘려나간 남방큰돌고래 오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4월 07일

애니멀플래닛핫핑크돌핀스


약 2년 전 폐어구에 얽혀서 꼬리가 잘려나간 제주 남방큰돌고래 오래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끌어 모으게 합니다.


지난 6일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남방큰돌고래 오래가 20여 마리 동료 돌고래들과 사냥하는 모습을 관촬했다고 밝혔는데요.


해양보호생물인 남방큰돌고래 오래는 꼬리지느러미가 잘려나간 뒤에도 능숙하게 사냥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2년 가까이 제주 앞바다에서 생존해나가고 있다고 합니다.


애니멀플래닛핫핑크돌핀스


꼬리지느러미가 잘린 남방큰돌고래 오래가 처음 발견된 것은 2년 전인 지난 2019년 6월입니다.


핫핑크돌핀스는 "솔직히 오래는 돌고래들의 유영과 사냥 그리고 모든 움직임에 있어서 필수적인 꼬리지느러미가 완전히 탈각해버렸기에 오랫동안 생존하기는 어려워보였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살길 바라는 마음으로 오래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라며 "다행히 오래는 2021년 4월 6일 현재 제주 바다에서 동료들과 힘을 모아 생존해나가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는데요.


다만 문제는 해양보호생물 남방큰돌고래 서식처인 제주 연안 일대에서 낚시가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고 낚시줄과 바늘이 바다 속에 마구 버려져 있다는 것.


애니멀플래닛핫핑크돌핀스


낚시도구를 비롯해 폐어구들은 버려진 상태로 방치했을 경우 해양동물에게 큰 위협이 된다는 것이 핫핑크돌핀스의 설명입니다.


핫핑크돌핀스는 "버려진 그물이나 낚시줄에 걸린 해양동물이 죽어가기 때문입니다"라며 "돌고래 보호구역 지정과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 등 제도적 보호장치가 반드시 마련되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핫핑크돌핀스는 "해양수산부와 제주도정에 제주 바다 남방큰돌고래 서식처 일대를 해양동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할 것과 해양포유류보호법 또는 해양동물보호조례 제정을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