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강아지 온몸에 '호랑이 줄무늬'로 강제 염색한 뒤 산책 데리고 다니는 주인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11월 26일

애니멀플래닛Douyin / Zhangye Daily


강아지 몸에 호랑이 줄무늬처럼 강제로 염식시킨 다음 아무렇지 않은 듯 데리고 산책 다니는 주인이 있어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중국 간쑤성 장예시에 있는 한 거리에서 호랑이 줄무늬로 염색된 강아지가 주인과 함께 산책 다니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줬는데요.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언뜻 호랑이를 데리고 산책을 다니는 주인의 모습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진짜 호랑이가 아니라 호랑이처럼 염색한 강아지였죠.


강아지의 온몸에는 주황색과 검은색 줄무늬가 염색돼 있었고 갈기와 호랑이 귀까지 달고 있어 멀리서 봤을 때는 영락없는 호랑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Douyin / Zhangye Daily


멀쩡한 강아지를 강제 염색 시킨 주인은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거리를 나와 산책했고 사람들의 시선을 즐겼다고 합니다.


실제 주인은 길을 지나가는 행인들과 이야기를 주고 받는 등 자신이 무슨 잘못을 한지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죠.


한편 강아지 등 동물 피부는 사람들과 달라서 염색약이 몸에 해로울 뿐만 아니라 스트레스를 줄 수 있고 심할 경우 화상도 입을 수 있습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엄연한 동물학대라면서 사진 속 등장하는 주인에 대한 엄한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Douyin / Zhangye Daily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