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주서 유리조각에 찔린 유기견 '가스 토치'로 태워 죽이려는 사건이 발생했다"

애니멀뉴스팀
2019년 07월 12일

애니멀플래닛동물자유연대


경기도 광주에서 유리병에 찔린 살아있는 유기견을 가스 토치로 태워 죽이려는 학대자 2명이 경찰에 고발되는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12일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초복을 이틀 앞둔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쯤 외지인 두 명이 공장에 들어와 유리조각으로 유기견을 찌른 뒤 토치를 사용해 태워 죽이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합니다.


사건은 이렇습니다. 유리병 제조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제보자는 공장 마당에서 키우는 풍산개가 평소와 달리 맹렬하게 짖는 소리를 듣고 수상함을 느껴 공장 주변을 살펴보다 충격받고 말았습니다.


비명을 지르고 있는 유기견과 가스 토치를 들고 서있는 학대자 2명을 발견한 것입니다. 제보자는 곧바로 도살 행위를 제지했고 이 과정에서 학대자들은 유기견을 자루에 담아 도주하려 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동물자유연대


제보자는 학대자 2명 가운데 한 명을 직접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다고 동물자유연대는 설명했는데요. 학대를 당하던 유기견은 지자체 동물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합니다.


동물병원에 도착한 유기견의 상태는 경악을 금치 못할 정도로 매우 심각했습니다.


온몸 여기저기 살이 뜯겨나간 것은 물론 극심한 전신 화상과 쇼크로 인해 생사를 장담할 수 없을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 '동실동실TV'


동물자유연대 측은 "동물을 날카로운 유리로 찌른 뒤 생명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토치를 이용하여 잔인하게 도살을 자행하다가 현장에서 붙잡힌 사건"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학대자는 경기도 광주 경안지구대에서 임의동행 상태로 조서만을 작성하고는 바로 귀가했습니다"라며 "동물자유연대는 큰 분노와 슬픔을 느낍니다"라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단체는 또 "잔혹하고 끔찍한 동물학대 사건이 다시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와 사법당국의 엄중한 처벌이 필요합니다"라며 학대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는데요.


이어 "경기도 광주 개 학대 사건에 대한 수사기관의 적극적인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는 서명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엄정수사 및 처벌촉구 서명운동(☞ 바로가기)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애니멀플래닛동물자유연대


유리병을 깬 조각에 찔린 것은 물론 가스 토치로 태워 죽여질 뻔하다 가까스로 구조돼 살아난 유기견은 현재 24시간 병원으로 옮겨져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언제쯤이면 강아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한 동물학대 사건이 사라질까요? 특히 복날을 앞두고 '경기도 광주 개 학대 사건'이 발생해 안타까움을 감출 수 없네요.


한편 현행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동물을 학대하다 적발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YouTube '동실동실TV'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영상 more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