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땅속에 생매장된 채 발견된 고령의 강아지…구조한지 이틀만에 숨졌습니다"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6월 01일

애니멀플래닛부산동물보호센터 /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부산의 한 주택가 공터에서 살아있는 강아지 한마리가 땅에 묻혀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강아지가 울부짖는 소리가 계속 들리자 안되겠다 싶었던 인근 주민들이 119에 신고한 것이었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충격적인 현장을 보게 됩니다. 늙고 병든 강아지 한마리가 살아있는 채로 생매장돼 있었던 것입니다.


도대체 누가, 왜 이런 끔찍한 짓을 벌인 것일까요. 정말 충격적입니다.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1일 부산 북부소방서와 부산동물보호센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11시 10분쯤 부산 북구 구포동의 한 주택가 공터에서 개가 땅에 묻힌 상태로 짖고 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현장에는 수풀 사이로 얼굴과 다리가 흙에 완전히 묻혀 있는 강아지가 보이는 것 아니겠습니까. 구조된 강아지는 15살이 넘은 페키니즈종이었죠.


구조할 당시 강아지는 숨을 미세하게 쉬고 있었고 심각한 탈진 상태였습니다. 구조대는 흙먼지를 털어내고 물을 먹이는 등 응급조치한 뒤 녀석을 북구청 당직실에 인계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부산동물보호센터 /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이후 유기동물보호센터인 부산동물보호센터로 옮겨진 이 강아지는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이틀 뒤 끝내 숨지고 말았습니다.


동물보호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숨진 강아지는 최소 15살 이상 된 페키니즈로 백내장 등을 앓고 있는 상태였다고 합니다.


고령이고 병이 들어들었다는 이유로 생매장 당했던 것입니다.


주민 신고를 받은 구청 측은 견주가 늙고 병든 강아지를 생매장한 것으로 보고 견주를 찾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