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소 철장 사이로 앞발 내밀며 제발 자기 좀 입양해 달라고 사람 손 붙잡아 애원하는 유기견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4월 09일

애니멀플래닛facebook_@desiray.wilder


사람의 따뜻한 솔길이 너무도 그리웠던 유기견은 보호소 철장 너머로 앞발을 쭈욱 내밀며 제발 자기 좀 데려가달라고 애원하고 또 애원했습니다.


미국 엘라배마주 블록 카운티에는 블록 카운티 휴먼스 소사이어티(Bullock County Humane Society)라는 이름의 동물보호소가 있는데요.


이곳에는 스펙(Speck)라는 이름의 강아지가 있습니다. 녀석은 사람이 지나가기만 해도 앞발을 쭉 내미는 것은 물론 얼굴까지 내밀며 사람을 반기기 바쁘다고 합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desiray.wilder


무엇보다도 특히 자신을 제발 입양해달라는 듯한 눈빛으로 사람의 따뜻한 손길을 붙잡고서는 놓아주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얼마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싶었으면 그럴까요.


실제로 녀석은 좁은 보호소 철장 안에서 지난 1년 반 동안 자신을 입양해줄 가족을 애타기 기다리고 또 기다렸다고 합니다. 물론 지금도 말이죠.


사람만 보면 반갑다며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느라 정신없이 바쁜 강아지 스펙.


애니멀플래닛Desiray Miracle-Wilder


한 누리꾼은 녀석이 하루 빨리 가족을 만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영상을 찍어 SNS에 올렸고 누리꾼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습니다.


이후 한 동물단체 도움으로 입양처를 찾게 됐다고 하는데요. 다만 입양 가족들이 있는 곳까지 어떻게 갈지 교통수단 문제가 조금 남아 있다고 합니다.


자기 입양해달라며 애타게 애원하고 또 애원했던 강아지 스펙이 이제 새 가족들의 품에서 아프지 말고 오랫동안 행복할 수 있기를 진심 어린 마음으로 응원해봅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desiray.wilder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구들이 좋아하는 콘텐츠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