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둥아, 백구야 잘가렴…" 가족 찾다가 무지개 다리 건넌 유기견들의 '마지막 가는 길'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8월 14일

애니멀플래닛

instagram_@helpshelter


마지막 간식이 아니길 바라는 마음으로 하염없이 슬픔에 잠긴 흰둥이에게 간식을 건넨 보호소 관계자는 그게 마지막 간식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무엇이 그렇게 급했던 것일까요. 임보처도 찾았고 이제 가족만 찾으면 되는건데 흰둥이는 그렇게 무지개 다리를 건넜습니다.


사상충 4기 치료를 버텨내는 것이 많이 힘들었는지 상처로 가득한 백구 또한 평생 자신을 사랑해줄 가족을 만나보지 못하고 일찍이 눈을 감아 모두를 슬프게 만들었습니다.


유기동물 입양에 앞정서고 있는 헬프셸터(helpshelter)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지난 13일 자기 돌봐줄 가족을 찾다가 끝내 무지개 다리를 건넌 흰둥이와 백구 마지막 가는 길 모습이 올라왔는데요.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elpshelter


헬프셸터 측은 "흰둥이와 백구 이모, 삼촌들 염원과 함께 잘 보내주었습니다"라며 "이승에서 받은 설움 이제 훌훌 털고 자유로운 세상에서 평안하길 바래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가족을 찾았다는 기쁜 소식이 아닌 안타깝게도 무지개 다리를 건너고 말았다는 소식을 전해드릴 수밖에 없는 현실이 씁쓸하고 가슴이 아파올 따름입니다.


평생 자신만 사랑해줄 가족의 품에 안겨보지도 못한 채 눈을 감은 유기견 흰둥이와 백구.


비록 이곳에서는 사랑을 많이 받지 못했지만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행복하길, 사랑 듬뿍 받기를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elpshelter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다 더 좋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니멀플래닛을 후원해주세요!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