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식용 금지 사회적 합의 추진에 대한육견협회 "기본권 침해하는 개고기 식용 금지 중단"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11월 24일

애니멀플래닛대한육견협회


정부가 개식용 금지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추진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대한육견협회가 기본권을 침해하는 개고기 식용 금지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한 개 식용 금지에 대해 신중한 검토를 주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비판에 나섰는데요. 개 식용 금지를 둘러싼 논쟁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한육견협회는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한마디로 망언"이라고 주장했는데요.


이들은 "대통령 한마디에 정부가 당사자인 식용개 종사자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개식용 금지라는 목적지를 설정하고 일방통행으로 겁박하고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기본권과 직업선택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생존권 찬탈과 1000만 국민 범법자 양산을 초래하는 신독재 망언이자 개정치"라고 비판했는데요.


애니멀플래닛대한육견협회


대한육견협회는 또 "지난 6월 리얼미터 현안조사 개식용에 대한 인식에서 72.1% 국민들이 '개인의 결정에 맡겨야 한다'는 응답을 했다"며 "동물보호단체들의 과장되고 왜곡된 선동에 모두가 속고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대한육견협회는 "식용개와 변려견을 분리·구분하면 되며 개 식용은 개인 결정에 맡겨야지 국가가 나설 문제는 아니다"라고도 강조했는데요.


이어 "모든 동물이 고통을 느끼는데 개만 먹지 말자는 주장은 동물권을 앞세워 생존권을 짓밟는 모순된 주장"이라고 주장히기도 했습니다.


끝으로 대한육견협회는 오는 25일 국무총리 주재 회의 후 발표문에 자신들의 의사가 반영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강행될 경우 전국에서 개를 싣고 청와대로 진격해 개 반납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5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가 열리는데 개 식용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 추진 계획 안건을 상정하고 추진 방향 등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