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에서 집사 부부가 성질 내며 '티격태격' 다투는 모습 본 강아지는 '이렇게' 했다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11월 24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dawgability


평소 집사 부부 옆에 껌딱지 마냥 찰싹 붙어 다니는 강아지가 있습니다. 그런데 정말 신기하게도 집사 부부가 다투고 있으면 눈치가 빠른지 그 옆자리를 뜬다고 하는데요.


여기 강아지가 보는 앞에서 티격태격 다투는 척 연기한 어느 집사 부부가 있습니다. 과연 자신이 보는 앞에서 싸우는 집사 부부를 본 강아지는 어떻게 반응 보였을지 궁금합니다.


골든 리트리버 스타크(Stark)를 키우고 있는 한 집사 부부는 SNS를 통해서 서로 티격태격 다투는 척 연기했을 때 강아지 행동을 관찰한 영상을 찍어 올렸습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침대 위에 누워서 여유롭게 휴식을 취하고 있던 집사 부부는 강아지 스타크가 자신들 곁에 붙어 있자 눈으로 신호를 주고서는 언성을 높이기 시작했죠.


애니멀플래닛instagram_@dawgability


아빠 집사는 화가 잔뜩이라도 난 것처럼 엄마 집사에게 소리쳤고 이에 질세라 엄마 집사도 아빠 집사에게 화내는 등 말다툼이 커졌습니다.


순간 당황한 강아지 스타크는 이 상황을 어떻게 해야 할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처음에는 앞발로 아빠 집사의 입을 꾹 누르며 제지하기도 했지만 아무런 효과가 없자 결국 자리를 뜨고 말았습니다.


실제 집사 부부가 사소한 일로 다투게 되면 강아지 스타크는 말리기 보다는 오히려 자리를 피해준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집사 부부의 사생활을 지켜주려고 한 것 같아 보입니다.


집사 부부가 싸우면 알아서 쓱 자리 비켜주는 강아지 모습에 누리꾼들은 "정말 배려심이 깊네요", "그래도 싸움은 말려줘야지", "이게 강아지 매력인가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dawgability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