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돌아가서 개나 먹어라"…SNS서 인종차별 악플 세례 쏟아지자 토트넘이 한 행동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4월 12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m_son7


토트넘 홋스퍼 소속 손흥민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 후 인종차별이 담긴 악플 세례를 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손흥민은 한국 시간으로 12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는데요.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전반 33분에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과의 경합을 벌였다가 돌파를 시도한 것.


스콧 맥토미니는 폴 포그바에게 패스를 연결했고 공을 넘겨 받은 에딘손카바니가 골을 넣었습니다. 하짐나 심판은 비디오판독(VAR)을 진행한 뒤 득점을 취소했죠.


애니멀플래닛twitter_@spursofficial


득점 이전에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해 손흥민이 쓰러졌고 심판은 이를 보고 맥토미니가 반칙을 했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그러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은 손흥민이 '할리우드 액션'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손흥민 SNS에 인종차별적은 발언을 남기는 등 악플을 서슴치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극성 팬들은 손흥민의 SNS에 몰려와서는 "찢어진 눈으로 다이빙하는 배우", "개나 잡아먹어라", "사기꾼", "연기력 좋다" 등의 악플을 남겼습니다.


논란이 일파만파로 확산되자 토트넘 홋스퍼 구단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서 프리미어리그와 함께 조사를 거쳐 호과적인 조처를 할 것이며 손흥민과 함께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