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스핑크스 고양이, 故 설리 키우던 고블린 맞아…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말아요"

애니멀플래닛팀 기자
2019년 12월 30일

애니멀플래닛youtube_@김희철 KimHeeChul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미운 우리 새끼' 등에 포착된 스핑크스 고양이는 고(故) 설리가 키우던 고블린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또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소감에서 먼저 세상을 떠난 동생 故 설리와 고하라를 언급해준 유재석에 대해서도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김희철은 지난 29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SBS 연예대상, 그 후....'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했는데요.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SBS '연예대상' 시상식 참석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김희철은 라이브 방송에서 그동안 말을 아껴왔던 스핑크스 고양이에 대해 직접 언급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_@김희철 KimHeeChul


앞서 김희철은 라이브 방송과 SBS '미운 우리 새끼' 등에서 故 설리가 살아생전에 키웠던 고양이 고블리로 추정되는 스핑크스 고양이가 카메라에 포착돼 팬들의 눈길을 끌어 모은 적이 있죠.


당시 카메라에 찍힌 스핑크스 고양이가 설리가 기우던 고양이가 맞다, 아니다를 두고 추측이 오가기도 했지만 김희철은 이에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는데요.


김희철은 스핑크스 고양이가 설리의 고양이 고블린이 맞다고 밝히면서 "우리 동생 설리를 사랑해주시고 기억해주시고, 아껴주셨던 분들, 블린이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걱정하지 마시라"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블린이가 처음 왔을 때 많이 아팠습니다"라며 "등에 큰 종기도 있었고 병원가서 수술도 했습니다"라고 건강 상태를 전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_@김희철 KimHeeChul


김희철은 또 "'미우새' 제작진 분들이 고양이를 편집해달라는 부탁을 감사히도 들어주셨습니다"라며 "끝까지 감추는게 맞는지 혼란스러웠는데 친한 기자 누나도, 너무 고블린이 비치는 것에 부담갖지 말고, 죄책감도 갖지 말고, 동생들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 죄책감 갖지 않아도 된다고 얘기해주더라"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렇다면 김희철은 그동안 왜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것일까요. 김희철은 두 동생에 대한 말을 아꼈던 이유로 또다른 추측과 루머가 불거질 것이 두려웠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희철은 "나는 두 동생에 대한 이야기를 굳이 안하려고 했습니다"라며 "(두 동생은) 할 수 있는 말이 없기 때문이예요"라고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놨는데요.


이어 "(고인들에 대해) 자기들 입맛에 맞춰 스토리를 자는 것들이 너무 역겨웠고, 추측이 또다른 루머를 만드는 것이 두려웠습니다"라고 그간 말을 아꼈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_@김희철 KimHeeChul


한편 지난 28일 진행된 S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한 유재석은 수상 소감에서 고인들을 언급하며 추모의 뜻을 전달한 바 있습니다.


유재석은 수상소감에서 "올해 안타깝게 하늘나라로 떠난 故 구하라와 설리 생각이 많이 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분도 하늘나라에서는 편안하게, 하시고 싶은 것 마음껏 하시면서 계셨으면 좋겠습니다. 두 분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었는데요.


이 같은 용기에 김희철 또한 감사한 마음을 전한 것으로 설리가 키우던 고양이 스핑크스 고양이 고블린을 키우는 김희철에 대한 팬들의 뜨거운 격려와 박수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