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엌에서 설거지 중인 주인 자꾸만 방해하는 반려견 행동 속에 숨은 '대반전'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10월 13일

애니멀플래닛tiktok_@tina_n_max


평소처럼 부엌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는 주인 옆에서 자꾸 서성이고 있는 반려견이 있습니다. 급기야 주인의 설거리를 방해하기까지 하는데요.


도대체 무슨 영문으로 반려견은 주인을 방해한 것일까요. 알고보니 뇌전증을 앓고 있는 주인의 발작 징후를 미리 눈치 채고 이를 막아내기 위한 행동이었습니다.


미국에 살고 있는 티나(Tina)는 며칠 전 부엌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옆에 누워있던 반려견 맥스(Max)가 갑자기 벌떡 일어나 그녀를 방해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애니멀플래닛tiktok_@tina_n_max


반려견 맥스는 주인 티나의 팔과 다리 등 온몸 곳곳 냄새를 맡더니 불안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심지어 싱크대까지 올라가 주인 티나 행동을 저지하고 자신에게 시선을 빼앗으려고 하는 듯 보였죠.


계속되는 반려견 맥스의 행동에 주인 티나는 그만하라고 손짓했습니다. 그럼에도 반려견 맥스는 끈질기게 티나의 설거지를 방해합니다.


반려견 맥스의 행동에 결국 그녀는 설거지를 멈추고 맥스에게로 향했는데요. 허리를 굽혀 반려견 맥스를 안으려는 순간 뜻밖의 일이 벌어집니다.


애니멀플래닛tiktok_@tina_n_max


갑작스레 발작 증세가 시작돼 몸이 말을 듣지 않은 것. 그 순간 티나는 중심을 잃고 몸을 휘청했지만 다행히도 반려견 맥스가 바닥에 엎드려서 받쳐준 덕분에 큰 부상을 피할 수 있었습니다.


이같은 모습은 평소 그녀가 반려견 맥스 훈련 과정을 찍기 위해 설치해둔 카메라에 담겼고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반려견 맥스의 활약에 박수를 보냈죠.


한편 반려견이 발작 등의 증상을 어떻게 감지하고 알아내는지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는 없지만 전문가들은 사전에 방출된 냄새를 동물이 감지할 수 있는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tiktok_@tina_n_max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