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지하실 철장에 평생 갇혀 '새끼 낳는 기계'에 불과했던 푸들에게 일어난 기적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9월 29일

애니멀플래닛Humane Society of the United States


인간의 이기적인 욕심 그 끝은 어디까지일까. 여기 온갖 오물로 범벅된 지하칠 철장 안에 평생 갇혀 새끼를 임신하고 출산하기를 반복하던 어느 한 푸들 강아지가 있었습니다.


환기구도 찾아볼 수 없는 강아지 공장 지하실 철장에서 평생 갇혀 살다가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된 푸들 비비(B.B.)의 이야기입니다.


미국 동물보호단체 HSUS(Humane Society of the United States)는 노스캐롤라이나주 중남부의 샬럿이라는 지역에 위치한 강아지 공장에서 푸들 비비를 구조한 적이 있는데요.


처음 구조될 당시 푸들 비비는 모든 것을 포기라도 한 듯한 표정을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삶에 대한 의지가 없었던 것.


애니멀플래닛Humane Society of the United States


구조된 푸들 비비는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았는데 빈혈은 물론 심각한 영양실조를 앓고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살아있는게 신기할 정도로 말입니다.


이후 녀석은 병원에서 꾸준히 치료를 받았고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던 한 직원에 의해 입양됩니다.


녀석을 지켜보던 그는 도저히 외면할 수가 없어 푸들 비비를 자신의 가족으로 전격 입양한 것입니다. 다행히도 집에 있는 다른 강아지와 잘 어울려 지내고 있다는 푸들 비비.


과거 힘들고 괴로웠던 기억들을 잊고 앞으로 남은 나날을 행복한 기억들로 만들어 주고 싶다는 입양자. 그렇게 푸들 비비는 미소를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


애니멀플래닛Humane Society of the United States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