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게 짖는다면서 어미개와 새끼 살아있는 채로 콘크리트에 묻어버린 아파트 경비원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6월 02일

애니멀플래닛SCMP


귀 아플 정도로 시끄럽게 짖는다는 이유로 어미개와 새끼 강아지 모두 산 채로 콘크리트에 묻어버린 경비원이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중국 매체 상하이스트와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내몽골 지역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에 의해 콘크리트에 묻혔던 강아지가 17일만에 극적으로 구조된 적이 있는데요.


당시 사건은 이렇습니다. 이 아파트에는 며칠 전부터 그동안 보지 못했던 정체불명의 콘크리트 구조물이 생겼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지나갔지만 너무도 궁금했던 아파트 주민들은 경비원에게 콘크리트 구조물의 정체가 무엇인지를 물어봤습니다.


애니멀플래닛SCMP


경비원으로부터 돌아온 답은 한마디로 말해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경비원은 어미개 한마리가 새끼 강아지를 낳은 후 너무 짖고 예민해져서 콘크리트 더미 안에 가둬놨다고 말한 것이었습니다.


네? 혹시 살아있는 채로 콘크리트에다 강아지를 묻었다는 말일까요? 충격적인 것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경비원은 새끼 강아지도 같이 콘크리트 더미에 묻었다고 밝힌 것인데요. 생각지도 못한 경비원의 답변에 경악한 주민들은 서둘러 콘크리트 부수기에 나섰습니다.


애니멀플래닛SCMP


그 안에 갇힌 어미개와 새끼 강아지를 살리기 위해서였습니다.


천만다행스러운 것은 17일이나 지났지만 아직 어미개가 콘크리트 속에서 생명을 유지하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안타까운 점은 새끼 강아지를 찾을 순 없었다고 합니다.


한편 어미개는 새 가족의 품으로 입양이 됐고 끔찍한 학대를 저지른 경비원의 추후 처벌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는 상황입니다.


YouTube_@South China Morning Post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